좌측부터 보컬 박주희, 건반 서나 ⓒ라니라니 제공



보컬과 건반으로 이루어진 2인조 싱어송라이터 듀오 ‘라니라니’는 올해 초 싱글 [너에게]를 비롯해 6월 달에 [You And I]를 발표했다. 아직 많은 이들이 알지 못하는 만큼 그녀들의 매력은 무궁무진하다. 하와이어로 하늘이라는 뜻을 가진 그룹 ‘라니라니’는 하늘처럼 맑고 따뜻한 음악을 만들고 싶다고 말했다.

인터뷰에서 나오는 크라우드 펀딩 텀블벅은 2016. 10. 03. 종료되었습니다.



2016. 09. 24. 
매봉 죠 샌드위치



Q. 인사.

저희는 싱어송라이터 듀오 라니라니입니다. 본격적으로 활동한지는 2년 정도 됐어요. 올해 디지털 싱글 2장을 냈고 공연도 하면서 EP 앨범 발매를 앞두고 있어요.  



Q. 최근.

주희(이하 주) : 라니라니 활동을 하면서 각자 일도 하면서 지내고 있어요. 

서나(이하 서) : 저희 EP 앨범 크라우드 펀딩을 하고 있어요. 펀딩으로 앨범을 만들고 있다는 사실을 알리면 더 효율적일 것 같아서 작업을 하고 있어요.(현재 텀블벅 종료) 



Q. 두 사람의 첫 만남.

주 : 언니 대학교 동기 분이랑 제가 아는 사이인데, 3년 전에 언니를 소개 받았어요. 곡 작업 때문에 소개 받아서 같이 작업하다가 서로 잘 맞아서 팀을 만들었어요. 



Q. 음악 작업하는 방식.

서 : 둘 다 곡을 쓰지만 각자 쓸 때도 있어요. 아이디어를 내면 곡을 악보화 시키고 합주를 하면서 작업을 해요. 피아노 편성으로만 할 때도 있고 다른 악기가 들어갈 때도 있어요. 그럴 때는 편곡도 하고 평소 공연 때 녹음해둔 걸 들으면서 다시 작업하기도 해요. 



Q. 서나님은 2013년 뉴에이지 장르의 [Misty Moon]을 발매하셨는데, 다시 뉴에이지 앨범을 낼 생각은 없는가.

서 : 뉴에이지 같은 경우에는 제가 피아노를 치니까 그걸 알리고 싶어서 만들었어요. 나중에라도 다시 할 생각은 있어요. 일단은 라니라니 활동에 집중할 예정이에요. 



Q. 주희님은 게임 [에브리 타운]과 [개구쟁이 날다람쥐 아야]에 작업하셨는데 어떻게 작업하게 되었는가. 

주 : 둘 다 지인을 통해서 하게 되었어요. 제 목소리가 만화에 적합한 목소리라고 생각하셨는 추천해주셨어요. 



Q. 두 작업 중 특별한 에피소드.

주 : 재미있을 것 같았는데 생각보다 어려웠어요. 곡에 필요한 내레이션도 했었는데, 제 자신이 좀 오그라들었지만 재미있었어요.(웃음)



Q. 현재 [개구쟁이 날다람쥐 아야]를 들을 수가 없는데, 언제쯤 들을 수 있는가.

주 : 이게 유통하는데 문제가 생겼어요. 저는 노래만 불러서, 언제쯤 들을 수 있을지는 잘 모르겠네요.



Q. 팀을 이룬지 3년째인데, 서로 잘 맞는가.

서 : 저희가 나이 차이가 좀 있어요. 다른 팀들은 동갑내기, 또래인데... 일단 서로 음악을 좋아하고 종교도 같고, 통하는 게 많아요. 교회에서 찬양팀도 하고 있고... 생각보다 빨리 친해지고 너무 잘 맞아요. 



Q. 반대로 잘 안 맞는 부분이 있다면.

서 : 안 맞는 부분은 없어요. 작년까지만 해도 서로 자주 만났어요. 공연도 자주 하고. 근데 제가 작년에 개인 신상에 변화가 생겨서... 결혼을 했어요.(웃음) 그래서 좀 바빠졌어요. 

주희도 일을 시작하면서 각자의 생활이 생겼죠.. 그렇다고 라니라니 활동에 소홀해진 건 아니에요. 연락은 자주 하지만 전보다는 덜 자주 만나고 있어요.



인터뷰 전체보기는???

인터뷰 파인더!!!





2014년부터 지금까지 총 3장의 앨범을 냈다. 정규가 아니기 때문에 아직까지 곡이 많은 가수는 아니지만 일라는 자신만의 색과 가치관으로 노래를 만든다. 지난 2월 발매한 [Talk Talk]의 경우 그녀의 자전적인 이야기를 담은 곡으로 잔잔한 멜로디와 은유적인 가사가 인상적이다. 가수 활동 외에도 댄스팀 로맨티코(Romantico)를 이끌면서 자신만의 색깔을 보여주고 있다.

 

 

 

Q. 인사.

 

안녕하세요. 일라입니다. 

 

 

 

Q. 최근.

 

싱글 앨범 [Talk Talk]을 낸 후 댄스 팀을 병행하면서 운영하면서 다음 앨범 작업을 하고 있어요. 

 

 


Q. 많은 사람들이 ‘일라(Illa)’라는 이름의 뜻에 대해 궁금해 하는데.

 

다들 의미심장한 무언가가 있을 것 같다고 생각하는데, 단어의 뜻이 저를 지칭하는 고유명사를 만들고 싶었어요. 한국어로 쓰기도 편하고 영어로 발음하기도 편한 단어를 생각하다가 조합한 게 일라였어요. 

 

 

 

Q. 동명이인의 가수 일라가 있는데.

 

이름을 만들었는데 다른 일라님도 계시더라고요. 이거에 에피소드가 하나 있어요. 유통사 측에서 혼동을 해서 그 분 앨범을 제 걸로 넣은 적이 있어서, 이 때 전화 통화를 한 적이 있어요. 

 

 

 

Q. 올해 초 엠넷의 ‘주목할 만한 알앤비 보컬’, ‘한 번은 주목해야 할 괜찮은 싱글 앨범’에 뽑혔는데.

 

소속사 없이 혼자 활동을 하다보면 지칠 때가 있어요. 혼자 있다 보면 고립되는 경향도 있고 지치는데 그럴 때마다 이렇게 하나씩 무언가가 생기더라고요. 올라가면 홍보도 되니까 엄청 감사했어요. 

 

 

엠넷 '주목할 만한 알앤비 보컬' : http://www.mnet.com/special/8685

엠넷 '한번은 주목해봤으면 하는 싱글' : http://www.mnet.com/special/8528

 

 

 

Q. 일라의 어릴 적.

 

저는 사춘기를 약간 특이하게 겪었어요. 생각이 많았죠. 반항을 막 한 건 아닌데, 조용하게 반항했어요. 조용히 고집부리고... 하고 싶은 건 많았는데 여느 아이들처럼 주변만 배회했어요. 

 

 

 

Q. 언제부터 가수의 꿈을 키워왔는가.

 

음악은 어릴 때부터 좋아해서 10대 대부터 수집을 많이 했어요. 장르를 떠나서 배경음도 좋아했고 기획하고 연출하는 것도 관심이 많았어요. 효과음에도 관심을 많이 가졌고요. 

 

고등학교 1학년 때 우연찮게 음악 하는 팀 합숙소에 자주 가면서 언니, 오빠들 사이에서 섞여 지낸 적이 있어요. 제가 직접 했다기보다 연습하는 걸 보고 지내면서 음악을 다양하게 많이 들었어요. 

 

흑인 음악도 이 때 처음 들었고 관심을 많이 가졌던 때에요. 음악에 마음이 많이 간 시기죠. 

 

 

 

Q. 작사, 작곡, 노래를 모두 혼자 하는데.

 

좋은 곡을 받아서 하고 싶은 마음도 있지만, 스스로 무언가를 만드는 걸 좋아해요. 혼자해서 부담이 되는 것보다 그걸 좋아하니까 하는 게 좋아요. 일의 양이 많아서 힘들 때도 있지만 시행착오를 겪으면서 하는 이 과정이 재밌어요. 




가수 일라의 인터뷰 전체보기는??


http://www.interviewfinder.co.kr/bbs/board.php?bo_table=music&wr_id=40

  1. 나비 2016.09.24 22:30

    목소리와 음악 색조가 정말 매력적이에요
    색다른 매력이 매번 나올 것 같은 기대되는 싱어송 라이터십니다 ^^♡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