윈(Wynn)




가수보다 프로듀싱과 편곡으로 먼저 이름을 알린 이가 있다바로 아티스트 윈(Wynn)이다특히 불후의 명곡에서 솔지가 부른 사랑의 창밖의 빗물 같아요’, 김연지가 부른 녹슬은 기찻길을 편곡하며 자신의 실력을 뽐냈다그리고 지난 9월 발표한 [Tonight]에서 감미로운 목소리로 듣는 이들에게 따스함을 전해주었다.

 

앞으로가 기대되는 가수 윈에 대해 알아보자

 

 

 

2016. 10. 30. 

남부터미널 파스쿠찌

 

 

 

Q. 인사.

 

작곡가 겸 싱어송라이터를 하고 있는 윈(Wynn)이라고 합니다. 

 

 

 

Q. 최근.

 

이번 주에(인터뷰 당시 10월30일) ‘불후의 명곡’ 녹화가 있었는데, 편곡에 참여하게 되어서 정신 없이 마치고 지금은 팀원들과 작업실 공사를 기다리고 있어요. 공사가 끝나면 제 다음 앨범도 구상할 예정이에요. 

 

 

 

Q. 팀원 소개.

 

작곡가로 활동을 하고 있는 Sweetch(스위치) 형과 Jerry. L(제리엘) 형, SunKiss(썬키스) 누나가 있어요. 개별 아티스트 활동에 집중하면서 작곡가 팀 활동도 이어나갈 예정이에요. 

 

 

 

Q. 'Wynn'의 뜻. 

 

윈이 딱 들었을 때는 ‘Win’인데 Wynn으로 짓게 된 스토리가 있어요. 처음에 이름 짓기가 너무 힘들었어요. 그러다가 뜻도 괜찮고 글씨 자체가 보기 좋은 이름을 짓고 싶었어요. 마침 미국 여행을 가려고 알아보던 와중에 라스베가스에 윈(WYNN)이라는 호텔이 있더라고요. 최고급 호텔 중 하나인데, 보자마자 끌렸어요. Win(이기다)라는 의미와 글씨 자체가 보기에 너무 예뻤어요.

 

 

 

Q. 지난 9월 발매한 [Tonight] 소개.

 

장르는 어반 알앤비인데, 밤에 편하게 들을 수 있는 음악을 만들고 싶었어요. 저도 밤에 듣는 걸 좋아하고 많은 사람들이 밤에 노래 듣는 걸 좋아하잖아요. 들었을 때 힐링이 되었으면 하는 마음으로 만들었어요. 

 

곡 내용은 일상에서 남녀가 오랜만에 만나서 여자가 어리광도 피우고 남자가 받아주는 내용이에요. 

 

 

 

Q. 첫 싱글이라 감회가 남다를 것 같다.

 

음악을 처음 시작할 때부터 상상만 했던 일이에요. 그 과정을 어떻게 해야 할 지도 몰랐고, 작사, 작곡, 편곡을 했지만 프로듀싱한 Jerry. L 형이 저를 예전에 가르쳤었던 형이에요. 그 형이 도와줬는데, 제가 회사가 없으니까 혼자서 모든 걸 해야 했어요. 시간도 많이 걸리고, 세션, 피쳐링 등 도와주신 분들이 없었다면 할 수 없었죠. 

 

지금 생각하면 혼자 할 수 있을까라는 생각을 해요. 진짜 혼자 앨범 만드시는 분들 정말 대단해요. 

 

 


Q. 군대는 카투사를 다녀왔는데, 특별한 이유가 있는가.

 

군대를 또래에 비해 늦게 갔어요. 일단 군대에 갈 때쯤에 카투사를 알게 됐는데, 막연하게 영어 공부도 하고 다른 환경에 가보길 원했어요. 저는 한국에서만 살았으니까. 

 

경쟁률이 세서 안 될 거라고 생각했는데, 운 좋게 붙었어요. 카투사 복무를 하면서 영어도 도움이 됐지만, 내적으로 많은 도움이 됐어요. 미국인들은 저희랑 생각하는 것도 다르고, 그 친구들은 ‘부자 돼야지’라는 생각보다 소박한 꿈들이 있었어요.

 

그걸 보고 더 음악을 하면서 살아야겠다는 확신이 들었어요. 미군과 같은 방을 썼는데, 얘기도 잘 통했고 영화도 좋아했어요. 뭔가 자유롭고 자기가 하고 싶은 게 하나 씩 있었어요. 그게 너무 좋더라고요. 

 

우리나라는 어떻게 해서든 취업 생각을 하는데, 그 친구들은 각자 꿈을 갖고 있더라고요. 물론 한국과 미국의 취업 환경이 다르니까 그런 거겠지만요. 

 

돈보다는 행복하게 살 수 있는 일을 하는 게 맞다는 생각이 들었어요. 살아가는 가치관이 조금은 변한 거죠. 그리고 다양한 장르의 음악을 편견 없이 듣게 됐어요. 미국 빌보드 차트를 보면 락, 힙합, 포크송 등 여러 가지가 다 있잖아요. 전에는 좋아하는 장르만 들었었는데, 진짜 좋은 곡들도 알게 되고 음악적인 가치관도 변했어요. 

 

 

 

Q. 언제 음악에 대한 확고한 꿈이 정해졌는가.

 

고등학교 때는 공부만 했어요. 자랑은 아니지만 상위 성적으로 졸업했어요. 저는 되게 보수적이었어요. 맞춰진 길에만 따라가려고 했는데, 원하지 않는 공부를 미친 듯이 해도 성공을 못 할 거라는 생각을 했어요. 수능에서 한 번 미끄러지고 재수를 했는데 또 미끄러졌어요. 그래서 일단 대학교를 들어가고 1학년 여름 방학 때 하고 싶은 걸 해보자 해서 학원에 갔어요. 

 

이 와중에 지인을 통해 Jerry. L 형을 만났어요. 이 형이 저를 맘에 들어 하셔서 기회가 돼서 작곡가로 데뷔하게 됐어요. 이 때 ‘이걸 해도 될까?’라는 걱정에 처음에는 불안했어요 시작한지 얼마 되지도 않았으니까요. 군대에서 가사, 멜로디를 쓰면서 지내다 보니까 이걸 하면서도 행복하게 살 수 있을 것 같다는 생각을 했어요. 




인터뷰 전체 내용이 궁금하다면?


http://www.interviewfinder.co.kr/bbs/board.php?bo_table=music&wr_id=50



+ Recent posts